관리 메뉴

허니문에어텔닷컴

[영화 속 유럽] 비포선라이즈 Before Sunrise 본문

여행지에서 생긴일!

[영화 속 유럽] 비포선라이즈 Before Sunrise

거품없는여행 ....최저가허니문 허니문에어텔닷컴 2012. 10. 19. 11:50

[영화 속 유럽] 비포선라이즈 Before Sunrise

 

1995년 작

감독 : 리처드 링클레이터

출연 : 에단 호크, 줄리 델피

 
 
 
 
 
- 영화의 줄거리 -

 

 영화는 하루동안 해가 뜨기 전까지 두 주인공이 공유하는 시간에 대하여 말하고 있다. 소르본느 대학생인 셀린느(Celine: 줄리 델피 분)는 부다페스트에 사는 할머니를 만나고, 가을 학기 개강에 맞춰 빠리로 돌아가는 길이다. 셀린느는 옆자리의 독일인 부부가 시끄럽게 말다툼하는 소리를 피해 뒷자석으로 자리를 옮기는데, 거기서 제시(Jesse: 에단 호크 분)라는 미국인 청년과 우연히 얘기를 나누게 된다. 제시는 마드리드에 유학온 여자 친구를 만나려고 유럽에 왔다가 오히려 실연의 상처만 안고, 다음날 떠나는 미국행 비행기를 타기위해 비엔나로 가고 있는 중이다.
 

 

 아직도 꿈꾸는 소년같은 제시와 감수성이 풍부한 셀린느는 몇마디 이야기하지 않은 사이에 서로에게 친밀감을 느낀다. 짧은 시간동안 자신들이 갖고 있는 많은 생각들을 주고 받는 사이가 되어 어느덧 비엔나 역에 도착한다. 헤어짐을 아쉬워하던 제시는 셀린느에게 같이 내릴 것을 제의하고, 셀린느는 제시와 함께 비엔나에서 하루를 보내기로 마음먹는다.

 

 예기치 못한 만남과 단 하룻밤의 동행에서 두 사람은 서로가 가지고 있는 사랑과 실연의 아픔, 결혼과 인생의 의미, 죽음 등에 대해 진지한 얘기를 나누며, 젊은이 다운 열정과 순수함으로 풋풋한 사랑에 빠지게 된다. 밤새 비엔나 거리를 돌아 다니는 사이, 제시는 미국으로 셀린느는 빠리로 떠나야할 날이 밝아온다. 너무나 우연하고 짧은 만남 속에서 싹튼 사랑의 감정에 확신을 못하며 주저하는 두사람. 그들은 서로에 대한 절실한 감정을 이성의 밑바닥에 꼭꼭 숨긴 채 이별을 준비하는데........

 

 

 

 

 

▶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 비엔나라고도 하죠!! 

 

'빈'은 예술가의 도시 답게 다양한 문화예술의 향기로 가득한 곳이다.

클래식 음악을 좋아하는 커플이라면 '빈'에서 느낄 수 있는 예술적 향기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화가 구스타프클림트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 알베르티나 미술관을 비롯해 세계 3대 오페라극장 중 하나인 '빈' 국립 오페라 극장,  일년 내내 '빈'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빈' 시립 공원 등 오스트리아로 여행을 원하는 여행객들은 영화같은 여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 오스트리아 둘러보기

 

- 오스트리아 '빈'은 16세기 초반부터 20세기 전반까지 유럽의 문화와 정치 중심지이자 유럽 음악의 본고장으로 번영을 누렸던 곳으로 명성에 걸맞게  지금도 수백 년의 영화를 보여주는 웅장한 건축물과 기념물, 정원과 공원 등이 그대로 남아 있어 중세부터 19세기까지 다양한 건축물들이 밀집된 '빈'의 역사중심지는 200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빈' 역사중심지의 명소는 유명한 환상도로(環狀徒路, Ring strasse) 주변에 몰려 있다. '빈' 중심부를 감싸고 있는 이 도로는 1857년에 건설된 것으로 길이는 4km에 불과하지만 폭이 50~60m나 되는 넓은 도로다. 여기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빈의 상징물이 되다시피한 성 슈테판 성당(St. Stephen's Cathedral)이다.

 

8백여 년 역사를 자랑하는 슈테판 성당은 오스트리아 최대의 고딕 사원으로 꼽히는 곳이다. 성당의 남쪽 탑은 높이가 137m나 되며, 특히 모자이크 지붕이 아름답다. 

 

이외에도 함스부르크왕가의 여름궁전인 '쉔부른궁전'  '호프부르크왕궁' '부르크정원'.'부르크극장' '캬를성당'' 빈오페라극장', '빈미술사박불관', '빈자연사박물관', '벨베데레오스트리아겔러리' 등 많은 유적지와 중세의 문화를 대표할수있는 미술품이 전시돼 있다.

 

 

 

 

짤즈부르크

-  '북쪽 의 로마'라고도 불리우는곳으로 음악신동 "모짜르트'의 생가가 있는곳 이기도 합니다.

관광지로는 '호헨 찰즈부르크성''미라벨 정원' '짤즈부르크대성당''게트라이데 거리등이 잇읍니다.

 

 

잘츠캄머그트

3. 비포선라이즈말고도  영화(사운드 오브 뮤직)으로 이미소개된바 있는 '할슈타트' '몬세' '세인트 길겐' 마을의 아름다운 호수와  동화속에나 있을법한 아름다운 주택들은 지금도 여행객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 영화 속 명장면 한컷!!!

영화에서는 오스트리아의 유명하다는 관광명소는 스크린에 다 나온듯 하다.

오페라 극장, 프라터, 공원, 자연사 박물관, 부르크 극장 등.. 오스트리아의 아름다운 배경들이 적재적소에 잘 나타나 있어 영화를 보며  명소를 찾는것도 하나의 즐거움이 될 것이다.

 

특히 프라터 공원은 사랑하는 연인들이라면 추천해주고 싶다. 

 프라터 공원은 수도 빈의 시내에서 1번 지하철을 타고 북쪽으로 조금 올라가면 만날 수 있다. 특별한것이라고는 없는 평범한 공원, 그런데 유럽 어디에서나 찾아 볼수 있을 법한 이 공원이 명소로 뽑히는 이유는 바로 영화 속에서 보여지던 주인공 남녀의 풋풋한 사랑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어서 아닐까?

 

회전 관람차와 탁 트인 잔디밭등을 보고 있으면 영화속 장면들이 자연스레 눈앞에 펼쳐간다. 무거운 배낭을 내려놓고 털썩 주저 앉아서 영화속 장면들을 떠올리거나 누구나 마음 한구석에 하나쯤 담아둔 로맨틱한 추억들을 회상하며 지친 몸을 쉬어 갈수 있는 그런곳이다.

 

찾아가는 법 -  지하철 1번 Praterstern/Wien Nord역에서 하차, 혹은 트램 21번,N번을 타고 갈수 있다.

 

 

 

 

이외에 오스트리아를 배경으로한 영화는 '제 3의사나이',  짤츠부르크를 배경으로 한 '사운드오브뮤직'을 들수 있다.

오스트리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 모든 영화를 섭렵해보자~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