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허니문에어텔닷컴

[발리] 인도네시아 대표 음식&과일(과일 편) 본문

어디로 갈까?/발리,롬복,바탐

[발리] 인도네시아 대표 음식&과일(과일 편)

허니문에어텔닷컴 2013.07.23 11:59

인도네시아 대표 음식&과일(과일 편)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에서는 먹기 힘든 열대과일이 싸고 맛있다.  재래시장 뿐만 아니라 대형 슈퍼의 식품부에서 손질된 과일을 살 수 있다.

 

 

두리안

Durian

 

'지옥의 향기, 천국의 맛'으로 표현되는 두리안은 고약한 냄새 때문에 일부 호텔은 반입을 금지하기도 한다. 뾰족뾰족한 돌기가 돋은 껍질 안에 들어있는 말랑말랑 크림색 속살은 생크림에 버터를 섞은 것처럼 고소한 맛이 난다. 먹고 나면 술을 마신 듯 약간 열이 나는 것이 특징으로 술과 함께 먹으면 안된다.

 

 

 

 

 

패션 프룻 : 마르키사

Markisa

 

잘익은 패션 프룻은 연한 오렌지색의 약간 큰 달걀처럼 타원형으로 생겼는데, 안에는 마치 개구리 알과도 같은 씨가 가득하다. 생긴 모습은 다소 엽기적이지만 해바라기씨와 같은 고소한 맛의 씨와 씨를 둘러싼 달콤한 젤리 같은 과육이 맛이다.

 

 

 

 

 

 

잭 프룻 : 낭까

Nangka

 

겉모양이 두리안과 비슷하지만 뾰족한 돌기가 없다. 과일 자체가 상당히 크기때문에 대부분 노란색의 속살만 손질하여 판매한다. 달고 향긋하며 쫄긴한 맛이 있다. 과육은 결대로 찢어지는데, 과일 안에 대추만한 씨가 들어있다.

 

 

 

 

 

 

망고 : 망가

Mangga

 

잘익은 망고는 향긋하고 풍부한 단맛을 자랑한다. 노란색 망고 외에 초록색 망고도 있다. 가운데에는 커다란 씨가 들어있는데 씨를 중심으로 망고를 삼등문하여 과육에 거북이 등 껍질처럼 칼집을 내어 먹으면 된다.

 

 

 

 

 

 

람부탄

Rambutan

 

람붓은 머리카락으라는 뜻으로 마치 털이 숭숭 난 것처럼 생긴 겉껍질을 벗겨 내면 반투명한 속살과 씨가 들어있다. 속살의 모양과 맛이 우리나라 중식당에서 후식으로 내는 리치와 비슷하다. 손으로 쉽게 반을 갈라 먹을 수 있다.

 

 

 

 

 

 

망고스틴 : 망기스

Manggis

 

감처럼 생긴 짙은 자주색 껍질 안에는 흰색의 과육이 마늘처럼 몽실몽실 붙어 있다. 부드러운 과육은 즙이 많고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껍질의 자주색은 물이 들면 지워지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스네이크 프룻 : 실락

Salak

 

뱀 껍질 같은 무늬가 촘촘한 딱딱한 껍질을 밧기면 마늘처럼 생긴 과육이 들어있다. 과육은 단단한 편, 달큰 하면서 다소 떫은맛이 난다.

 

 

 

 

 

파파야 : 쁘바야

Pepaya

 

뚱뚱한 수세미처럼 생겼는데, 잘라 놓은 모습은 마치 삶은 홍당무 같다. 잘익은 파파야는 향이 진하고 다소 꾸리한 단맛이 난다. 소화에도 좋다고 한다.

 

 

 

 

 

코코넛 : 끌라빠

Kelapa

 

어린 코코넛을 잘라 안에 든 과즙을 먹는데, 차게 먹어야 제맛이다. 과일 안에 붙은 과육을 긁어내 즙을 짠것이 코코넛 밀크로 요리에 많이 쓰인다.

 

 

 

 

 

 

자료출처 : 가루다 오리엔트 홀리데이 

 

 

예약 문의 : 02-516-6226

www.honeymoonairtel.com

1 Comments
댓글쓰기 폼